"두루마리를 갖다 먹어 버리라 | Go, take the scroll, and eat it." 2020년 주제 말씀: 요한계시록 Revelation 10:8-9

인생의 배가 큰 광풍을 만날 때에…

“인생의 배가 큰 광풍을 만날 때에…” (마가복음 4:35-41)
설교자: 정준영 목사

주님은 하나님 나라에 속한 천국 백성들이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지를 큰 광풍을 통해서 배우게 하시고, 그 큰 광풍을 통해서 주님 자신이 어떤 분인지를 제자들에게 알게 하셨다. 주님이 제자들에게 가라고 하신 그 길로 행하였을 때에 제자들은 큰 광풍을 만났다 (35, 37절). 주님은 제자들이 가는 길에 큰 광풍이 있을 줄을 몰라서 가라 하신 것이 아니라 의도적으로 그 길로 인도하신 것이다. 제자들은 큰 광풍 앞에서 두려워하며 주님을 원망스럽게 생각했다. 그래서 그들은 주님께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라고 말했다. 우리의 모습을 보는듯 하다.
제자들의 초점이 큰 광풍에 맞추어져 있어, 그들은 주님과 그의 사랑과 돌보심을 의심한 것이다. 그들은 주님이 그들과 함께 하시고, 이 모든 상황을 알고 계시고, 다스리고 계심을 잊어버렸다. 이것 역시 우리의 모습을 반영해 준다. 우리가 큰 광풍을 만났을 때에, 우리의 삶이 out of control라는 생각이 들 때에 어떻게 반응하며 살아야 하는가? 주 안에 있는 성도의 삶은 아무리 out of control 같다 하여도 주님의 은혜의 통제 아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이것이 믿음이다. 주님은 말씀으로 바람과 바다를 아주 잔잔하게 하셨다. 제자들은 이 과정을 통해서 주님이 큰 광풍보다 더 크신 분임을 곧 주님이 만물의 주관자되심을 깨닫게 되었다.
오늘 우리는 무엇에 믿음을 두고 살고 있는가? 믿음의 대상이신 주님을 전적으로 의뢰하고, 그 분을 범사에 인정하기 위해 우리 삶에 어떤 애씀이 필요한가? 주님을 삶 속에서 의뢰하는 것은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니다. 그 주님을 말씀가운데 알아가야 한다. 그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 그 사랑의 너비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를 알아가기 위해 어떤 노력이 있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