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마리를 갖다 먹어 버리라 | Go, take the scroll, and eat it." 2020년 주제 말씀: 요한계시록 Revelation 10:8-9

내 백성아 거기서 나오라

내 백성아 거기서 나오라 (계 18:1-8)

계시록 17-18장은 종말에 임할 큰 성 바벨론의 멸망에 대한 말씀이다. 사도 요한이 언급한 큰 성 바벨론은 그 당시 “로마 제국”이고, 좀 더 크게 생각하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총체적 세력을 상징한다. 큰 성 바벨론은 하나님과 그의 말씀을 떠나서 사는 이 세상이다. 이 큰 성 바벨론은 마치 난공불락의 견고한 성처럼 보이지만 한 꺼풀만 들쳐보면 각종 더러운 귀신과 가증한 것들이 가득찬 세상이다 (2절). 이 큰 성 바벨론에 대해서 하나님은 심판을 선포하셨다 (2절). 그 성이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라고 말씀하셨다. 큰 성 바벨론은 무너질 성이다. 그 이유를 3절에 이렇게 증거한다. 바벨론은 만국을 미혹하여 범죄하게 하였기 때문이다. 바벨론은 자기들만 범죄한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로 죄에 빠지게 미혹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주의 백성들을 박해하고 피를 흘리게 하였기 때문에 무너진다. 이 큰 성 바벨론 속에 사는 성도들에게 주님은 ‘내 백성아 거기서 나와 그의 집에 참여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4절). 주님은 그의 백성들에게 바벨론의 가치관에서 벗어나고 구별된 삶을 살라고 말씀하셨다. 중요한 것은 몸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나와야 한다. 마음을 지키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몸은 나왔지만 여전히 애굽적인 생각에서는 나오지 않았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애굽과 바벨론의 겉모습이 너무도 매력적이고 먹음직하여 우리 힘으로는 나오기가 불가능하다. 주님 앞에서 구별된 삶을 사는데 가장 근복적인 것은 주를 예배하는 것이다. 성도는 예배를 통해서 구별된 삶을 시작하게 되고, 구별된 삶을 살 수 있는 은혜를 덧입게 된다. 이 죄악된 세상 속에서 믿음과 말씀의 가치관을 갖고 살기 위해, 온 마음으로 참여해야 하고 또한 구별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